201005: 강원 춘천 / 아주 약간의 공허 낯선 천장

이상할 정도로 반짝반짝한 날들이 계속된다.

시선은 빛이 허락하는 끝까지 가 닿는다.

햇살의 서늘한 따가움이 새삼스럽다.

 

이런 날에도 나는 아주 약간의 공허를 느낀다.

아쉽게도 그 공허는, 어떤 근원적인 것이다.

 

좋아하는 책을 펴 들자

덜 데워진 달짝지근한 바람이 불어온다.

 

그리고 나는,

어떻게든 이 순간을

글로 적어 남겨야겠다고 생각했다.

 

 

 

song: "You Stole" by Lucid

book: "연극과 기억" by 안치운

photo: Eximus, 20100514 @ 강원도 춘천시 중도